아름다운 고장 칠곡 약목면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지명유래/설화전설

복성리

특징

  • 마을의 자연환경
    복성리는 약목면의 중심지로 동편에는 낙동강이 남류하고 있으며 약목평야가 펼쳐져 있는데 경부선철로가 남북으로 횡단하면서 동안리와 경계한다. 남으로 두만천이 동류하면서 남계리와 대하여 서편으로는 비룡산이 우뚝 솟아 일명 필봉이라고도 하는데 가까이는 곤산과 수무산이 위치하고 있어 아침으로 주민들의 산책로로 알맞다. 북으로는 아세아시멘트 대구공장이 우뚝하게 북삼읍과 경계한다.
  • 마을의 역사
    복성리는 본래 인동군 약목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폐합 때 지내동, 옥만, 현동과 내복동, 역동, 원동, 세덕동 일부와 북삼읍 노전동 일부를 병합하여 복성동이라 해서 칠곡군 약목면에 편입되면서 본면의 중심지가 됐다.

복성1리

복성1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현동(縣洞) 고려때 약목현의 관아(東軒(동헌))가 있었던 곳이라해서 현동이라 했다. 이 마을은 약 400년전 평산신씨들이 북삼읍 강율에서 이곳으로 이주해 와서 주거지로 살고 있다.
사창(社倉) 조선때 이곳에 사창(진휼미 보관창고)이 있었던 곳이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양지(陽地) 처음엔 이곳에 원씨가 살았다고 하나 그 후 평산신씨가 북삼읍 강율에서 이곳으로 이주하여 정착 하면서 거주지로 삼고 지금까지 살아오고 있는데 마을이 곤산 산록에 위치 동향으로 형성되어 양지바른 곳이라 해서 양지마로 불리고 있다.

복성2리

복성2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장터(場터) 이 곳은 원래 역동(東安里(동안리)) 지역인데 1904년 경부선 철로 부설 후 1914년 행정구역개편 때 이곳 노선 서편지역이 복성리에 병합된 지역이다. 당시는 상전(桑田)이었는데 병합후 이곳에 약목시장과 우시장이 형성되면서 장터, 소전거리로 불리게 되었다

복성3리

복성3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지내동(地內洞) 원래 마을앞 동편에 못이 있었는데 1975년에 못을 메웠다. 당시 마을이 못안 서편에 위치한다고 못안으로 불렸다.

복성4리

복성4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옥만(玉巒) 마을 서북쪽에 있는 수무산에서 동으로 뻗고 있는 지맥의 산이름이 옥만봉이다.
옛날 선비들이 이 산등성이에 자주 올라와 경치를 즐겼는데 이 산등성이 끝 봉우리가 마치 구슬(玉(옥))처럼 볼록하게 생겼다고 해서 옥만봉이라 했다. 따라서 이 마을이 옥만봉의 남쪽 만록에 위치하고 있어 옥만으로 불려 왔으며 현재 옥만봉북쪽 산록에는 만송유의사의 비가 서 있다.
웃점(上店(상점)) 이곳에 옛날 옹기굴이 두 곳 있었는데 웃 옹구점(上店(상점))과 아래옹구점으로 구분된다. 웃점은 건지마 못 미쳐에 위치하고 있는데 아래옹구점은 현재 마을회관이 건립돼 있다.
건지(乾地) 이곳은 지세가 메마른 땅(乾地(건지))이라 물이 귀해서 농사 짓기가 어려운 곳이라 한다.
북쪽에는 아시아시멘트 공장이 있고, 구미와 김천으로 통하는 3거리가 된다. 서편 산곡엔 약수암이 유명하다.

복성5리

복성5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방천(防川) 원래 못 북쪽으로 수무산곡문에서 흘러내리는 하천의 방천둑이 있었는데 이 방천둑을 따라 형성된 마을이라해서 방천이라 불려왔다.
역전(驛前) 약목역(경부선) 앞에 형성된 마을이라해서 역전으로 부르고 있다.

복성6리

복성6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우영APT 복성삼거리 약목에서 김천방향 으로 좌측 약 300m 정도에 위치하며 당초 복성리 산 51-1, 51-4번지 11,802㎡에 (주)우영주택에서 193세대 5층 5동 규모(건축면적 4,164㎡)로 91.3.12 건축허가를 받아 92. 6.5 준공 하였으며 지번은 복성리 506-1, 506-2로 변경 되었음.
현재 180세대 590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음.

복성7리

복성7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오성APT 약목역에서 김천방향 200m지점에서 좌측으로 약 150m에 위치하고 있으며 복성4리 중간에 있는 아파트 단지로 대지면적 16,534㎡에 연면적 51,420㎡ 499세대 규모로 91.12.30 건축허가 후 92.1.27 착공하였으며 시행처는 (주)오성종합개발에서 건축하였으며 현재 470세대 1,600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음.

복성8리

복성8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복성두성타운 복성4리 복성두성타운이 복성8리로 분동됨.
약목역에서 김천방향 800m 지점에서 좌측으로 500m에 위치하고 있으며, 대지면적 9,609㎡에 연면적 25,685㎡ 규모로 1993.1.20 건축허가후 1998.8.28 착공하였으며, 현재 277세대 790명의 주민이 거주하고있음.

동안리

특징

  • 마을의 자연환경
    동안리는 야지에서 집단적으로 형성된 단일자연부락이다. 북으로는 사야(砂野)를 끼고 교리와 접하며 남으로는 두만천을 경계로 약목평야가 펼쳐져 있다.북쪽으로는 북에서 남류하고 있는 경호천과 서에서 동류하고 있는 두만천이 합류하여 덕산리와 경계하면서 낙동강으로 유입된다. 따라서 동안리는 그 주위가 모두 약목면 관할 리(里)와 접하고 있어 본면의 중심부에 위치하는데 토지가 비옥하고 수리 시설을 쉽게 사용할 수 있어 살기좋은 마을이다.
  • 마을의 역사
    동안리는 원래 인동군 약목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폐합 때 역동과 내복동의 각 일부지역을 병합하여 옛날 역동에 있었던 동안역의 이름을 따 동안리라 하여 칠곡군 약목면으로 편입되었다.

지명유래

동안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동안리(東安里) 이 마을은 옛날 역동의 서쪽에 위치 하는데 약 200년 전에 해주오씨와 동래정씨가 살았다고 하며, 1914년 행정구역 개폐합때 경부선 철로를 경계로 하여 그 북쪽을 동안리 서쪽을 복성리로 획정하면서 현재 동안리의 2/3정도의 지역이 당시 내복동의 지역인데 동안리로 병합될 때는 상전(桑田)이었다고 한다. 당시 40여 가구에 불과했으나 차츰 마을이 확대되면서 상전이 없어졌다고 한다.
신안(新安) 지금부터 약 50여년전에 새로 형성된 동안리라 해서 신동안리란 뜻으로 부르게 된 자연부락이다.

남계리

특징

  • 마을의 자연환경
    남계리는 북으로는 동류하고 있는 두만천을 경계로 복성리와 접하며 서북으로는 비룡산, 서남으로는 박집산이 솟았는데 남쪽으로는 비룡산 지역 야산으로 동주하면서 무림리와 접한다. 동으로는 국도와 경부선철로가 평행하면서 남북으로 관통하고 있는데 그 동편에는 칠곡군 제일의 약목평야가 펼쳐지면서 낙동강과 접하고 있다. 또 서북남으로는 달라서 두만지·호암지·용화지·남계지 등 4개의 못이 차례로 형성되어 있으며 두만이곡간의 약수터와 용화사 그리고 신유장군의 사당이 있어 관광객의 발길이 잦은 곳이다.
  • 마을의 역사
    남계리는 본래 인동군 약목면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폐합 때 탑동·두만동과 원동·중여동·내복동의 일부를 병합하여 두만천의 남쪽에 위치한다고 해서 명칭을 남계리로 정하고 칠곡군 약목면 관할로 편입했다. 남계리는 고려때 사찰이 많았던 곳으로 현재 각 지명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남계1리

남계1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탑걸 · 중탑걸(中塔里(중탑리)) 여래실 동쪽에 있는 마을로 옛날 이곳에 3개의 탑이 있었는데 상탑은 현재 용화지 동쪽 둑밑에 서 있었고, 중탑이 바로 이곳 국도변서편 10m지점의 논 가운데 서 있었다 하며 하탑은 그 소재가 미상이다.

남계2리

남계2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여래실(如來室) 남계리에서 중심이 되는 마을이다. 옛날 마을 중아에 절터가 있었는데 그 터에 석가 여래상이 있었다하여 여래실로 불려졌다고 한다. 처음에는 이 마을에 풍산류씨가 입향하였으나, 그후 일선김씨가 이주해와 현재 주성을 이루고 있다.
앞마이·해방촌(解放村) 이 마을을 여래실 남쪽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어 앞마실, 앞마, 앞마이로 불리고 있는데 한편으로는 해방후에 형성된 마을이라 해서 해방촌이라고도 한다. 마을앞에 바로 용화지가 있는데 그 둑밑에 위치하고 있다.

남계3리

남계3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두만리(斗滿里) 송노골에서 서북쪽으로 두만천 건너편에 있는 마을인데 고려때 이곳에 두만사라는 절이있었다하여 두만리로 불리게 됐다고 함.
삼강대(三綱臺) 상당골 북쪽에 있는 마을인데 약 300년전 평산신씨들이 정착하면서 마을이 형성됐다. 그런데 옛날 이곳에 평산신씨 가문의 정려각이 있었다. 평산신씨가 강진에서 이곳으로 이주해와 살면서 충 · 효 · 열 즉 삼강이 끊이지 않고 번창했다고 해서 이 곳 주민들은 이 정려각을 두고 일명 삼강대라고도 불렀는데 그것이 마을 이름이 된 연유이다.
상동골(上同谷·上堂谷) 옛날 여래실에 있었던 사찰들의 큰 법당인 상로전이 이곳에 있었다하여 상노골 · 상동골 · 상당골 등으로 불려오고 있다.
송나골·송노골(松羅谷) 옛날 이 골짜기에는 소나무 가지에 겨우살이 송라가 많이 기생하고 있었다고 하여 마을 이름도 송나골 ·  송노골로 불리게 됐다. 마을의 형성은 언제부터인지 알 수 없다.

교리

특징

  • 마을의 자연환경
    교리는 소재지에서 동북으로 약 1.5km지점에서 위치하는데 마을앞 서편으로는 경호천이 남류하여 갯들이 형성되었으며 경부선철길이 북서로 돌아 남으로 지나고 있다. 북동으로 야산을 배한 서남향의 마을인데 동으로 덕산지와 접하고 야산을 넘으면 북삼읍 오평리를 접한다. 교리는 수원이 풍부하고 토질이 비옥하여 살기좋은 농촌이다.
  • 마을의 역사
    교리는 본래 인동군 약목면 지역인데 옛날 약목면의 향교가 있었으므로 향교마(향교리) 또는 교촌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폐합 때 명원동·세덕동 일부를 병합하여 교동이라 해서 칠곡군 약목면에 편입됐다.

교1리

교1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향교마·교촌
(鄕校里·校村)
약 300년전에 향교가 있었던 곳이라 해서 향교마·교촌으로 불려 왔는데 향교에 관한 기록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구전에 의하면 춘추제정 때는 원근 각처에서 유림들이 타고온 말들이 뒷산에 빽빽했다고 하니 당시로서는 향교의 규모가 컸음을 짐작할 뿐이다.
명원리·미우이(明院里(명원리)) 옛날 이 곳에 진주강씨가 정착하여 주거지로 삼으면서 명산서원을 세웠는데 대원군 때 훼철되면서 강씨 조상의 위폐는 명주서원으로 옮겼다고 한다. 따라서 마을 이름도 명산서원에서 따온 것인데 지금도 이 마을에는 진주강씨들의 많이 살고 있다.

교2리

교2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세덕(世德)·호박골 교리 서쪽에 있는 마을인데 약 400년전 순천박씨들이 살았다고 한다. 마을 뒤 골짜기에 「호박뺌이」라는 논이 있었는데 그 논에 큰 돌호박(확)이 두 개 흙에 묻혀 있었다고 해서 마을 이름도 「호박골」로 불러 왔다고 하며 지금도 호박뺌이에는 호박 한 개가 묻혀 있다고 한다.

덕산리

특징

  • 마을의 자연환경
    덕산리는 면소재지에서 동으로 약 3km 지점에 위치하고 있는데 북쪽으로 매봉산을 뒤로하고 북삼읍 오평리와 접하며 서편으로는 경호천이 남류하여 동안리와 접하고 있다. 마을 앞 남쪽은 용수구미들과 덕산평야가 펼쳐 있는데 그 남쪽 끝에 백포산성을 사이로 관호리와 접하며 동으로는 남류하고 있는 낙동강에 연접한다. 이토록 비옥한 평야와 강물의 이용으로 농사짓기에는 더없는 복된 곳이 바로 이 덕산리라 하겠다.
  • 마을의 역사
    덕산리는 본래 인동군 약목면의 지역으로서 덕산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폐합 때 백년·임호·왜관·관성·역동의 각 일부와 북삼면의 사지동 일부를 병합하여 덕산동이라 해서 칠곡군 약목면에 편입됐다.

덕산1리

덕산1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독메(獨山(독산)) 덕산(德山) 바로 마을앞 들가운데에 바다의 섬처럼 솔숲의 동산이 있는데 이 산을 독산으로 부르고 있다. 따라서 마을 이름도 독산·독메(獨山(독산))로 불려 왔는데 세월의 흐름에 따라 「덕산」으로 이음화되면서 독산이 덕산으로 표기가 바뀐데 불과하다. 「말무덤」이란 전설에 따르면 임란전부터 마을이 형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덕산2리

덕산2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임호(林湖) 약 200년전 마을 앞에 임호라고 불려온 못이 있었다고 한다. 당시 못 주변에는 자연림의 숲이 우거져 경관이 매우 아름다웠다고 하며, 마을 이름도 이 못의 이름에서 연유한 것이라 한다.
관성리(觀星里) 기록으로는 확인할 수 없지만 옛날 이곳 매봉산에 관성대가 있었다하여 마을 이름도 관성리라 불리게 됐다 함.

무림리

특징

  • 마을의 자연환경
    무림리는 면소재지에서 남으로 약 1km 지점에 위치하고 있는데 북으로 못동산과 비룡산을 경계로 남계리와 접하고 서로는 박집산과 매봉치를 경계로 기산면 평복리와 봉산리에 접한다. 남으로는 매봉치의 주맥이 동주하면서 희여티를 지나 백포산성으로 이어지면서 낙동강에 접하는데 그남쪽이 무림리이다. 동편으로는 국도와 경부선철도가 평행하면서 희여티를 남북으로 관통하고 그 동편으로 약목평야가 펼쳐져 있어 살기 좋은 농촌이다.
  • 마을의 역사
    무림리는 본래 인동군 약목면의 지역으로서 무림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폐합 때 외복동과 내야동 백천동 중여동·내복동 역동의 각일부와 기산면의 삼우동 일부를 병합하여 무림동이라 해서 칠곡군 약목면에 편입됐다. 옛날 이 마을 주변 일대에 수림이 무성하다고 해서 무림리라고 했다.

무림1리

무림1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관음정(觀音亭) 옛날 관음장군이 이곳을 지나다 떡버들정자 밑에서 쉬어갔다고 해서 이 떡버들나무를 관음정이라 했는데 마을 이름도 여기에 연유한다고 한다. 전에는 관음정 마을이 못동산 바로 밑에 위치했으나 6.25전쟁때 소실되면서 현재 위치로 옮겼다 함. 못동산에는 고박정희 대통령의 증조부 묘가 있다.
초당골(草塘谷) 무림리 남쪽에 있는 마을인데 옛날 공동묘지가 있었던 곳으로 잡초가 무성하다 해서 초당골이라 하는데 현재도 이 곳에는 목장이 형성돼 독가촌 10여 가구가 모두 낙농을 하고 있다.
배석이(舟石) 기산면 각산리에서 약목으로 통하는 큰 재가 있는데 이 재를「배석이재」라고 한다. 그 이유는 각산리에서 재를 넘어 오는 길목에 배(舟(주))와 같이 생긴 큰 바위가 있어 이 고개를「배석이재」로 불렀는데 그것이 연유가 되어 이 골짜기도 배석이골짜기로 불렀다. 이 골짜기로 통하는 길은 옛날에는 기산면 각산·봉산·평복등 3개리의 주민들이 약목시장이나 약목면사무소 약목초등학교를 다니는데 주요통로였다고 하며, 그때는 이 마을에 주막도 세집이나 되었으며 23가구의 산촌이었다고 한다.

무림2리

무림2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희여티(白峴) 이 마을은 무림리에서 동쪽에 위치하고 있는데 마을앞 서편에 나지막한 고개가 바로 「희여티」(白峴(백현))라고 한다. 백현은 흰마사흙이라 멀리서 보면 희게 보인다고 백현이라 했는데 마을 이름도 백현을 딴 것이다.
텃골(基谷(기곡)) 조선초 숙종대왕이 민정시찰차 이곳을 지나다 이곳의 지형지세가 사람이 살만한 터라고 해서 터를 잡아주어 마을이 형성됐다 해서 텃골이라 했다 하며 바로 백현 남동쪽에 위치한다.
큰텃골(大基谷(대기곡)) 무림리 서남쪽에 위치하는데 바로 텃골 앞동산 모랭이를 돌아 남쪽에 위치하며, 텃골마을보다 큰 마을이라 해서 큰텃골이라 한다. 이 마을은 옛날 북서쪽 매봉산 넘어 오는 북풍바람이 마당에 펴놓은 멍석이 날려갈 정도로 세어서 주민들은 도저히 바람 때문에 살 수 없어 텃골로 모두 옮겨 갔는데 1979년 정부의 취락구조 개선사업에 따라 접도구역 주민들이 다시 이곳 큰텃골로 옮겨와서 현재의 마을이 형성되었다. 관호초등학교가 있다.

관호리

특징

  • 마을의 자연환경
    관호리는 면소재지에서 남쪽으로 약 4km지점에 위치하고 있는데, 서북으로는 갓골 (冠谷山(관곡산))을 사이에 두고 무림리와 접하며 동북으로는 백포산을 경계로 약목평야와 접하고 있다. 서편에는 흙고개·동문골을 경계로 기산면 죽전리와 접한다. 동으로는 국도와 경부선철도가 평행하면서 남북으로는 관통하고 있는데 그 동편으로 마당들·장평들·대문달개 등이 형성되어 있으면서 남류하고 있는 낙동강과 연접하고 있다. 역사적 유적지로서는 백포산성지와 왜관의 구지가 있다. 오늘날 산업화시대로 변하자 교통의 이점을 이용 많은 중소기업체가 입주하여 공장지대로 변모하면서 남쪽 풍산 언덕에는 성재APT와 삼주APT 단지가 조성되어 있다.
  • 마을의 역사
    관호리는 본래 인동군 약목면의 지역인데 1941년 행정구역 개폐합시 내야리·외야리·왜관리·무림리·백평리의 일부를 병합하여 관호리라 해서 칠곡군 약목면에 편입되었다.

관호1리

관호1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새터(新基(신기))
·백평리(柏坪里)
이 마을은 약 170년전 수원백씨가 큰텃골에서 이 곳으로 새로 터를 잡고 마을을 이루어서 새터라고 하는데 당시 이 골짝에 잣나무(栢(백))가 많았다고해서 백평이라고도 불리며, 옛날엔 「돗자리」생산지로 이름 났다.

관호2리

관호2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구왜관(倭館(왜관)) 선초 태종17년에 이곳 백포산록 낙동강안에도 향화왜인들의 거주지역으로 「왜관」이 설치되었는데 1904년 경부선이 부설되면서 이곳보다 도시로 발전할 수 있는 조건이 유리한 강 건너 석전리 앞 허허벌판의 모래밭에다 왜관역을 세우고 그곳을 「왜관」이라고 부르게 되면서 이곳을 「구왜관」이라 했다.
임강(臨江) 임강은 새터 동쪽 철길 건너에 있는 마을인데 역시 백포산 남쪽 산록에 위치하고 있어 낙동강안에 인접하고 있어 임강이라 했다.

관호3리

관호3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안불미골·내야(內冶) 내야는 약 400년 전에 박씨들이 정착하면서 마을이 형성되었는데 그 후 약 200년전에 인동장씨들의 입주하면서 박씨들은 다른 곳으로 이주해 나가고 현재는 장씨들이 주성을 이루고 있다. 옛날 이곳에 병기를 만들었던 대장간(풀무간·불미간·야로)이 있었다고 해서 마을 이름도 불미골이라 했는데 지금도 그 대장간자리를 주민들은 「불미등」이라 부르고 있다.
바깥불미골(外冶) 불미골 바깥쪽 지금의 국도변에 위치하고 있는 마을인데 이 마을 역시 인동장씨들이 주성이다.
반상골(盤床谷) 바깥불미골 남쪽 고개넘어에 있는 마을로 이 마을 지형이 마치 반상처럼 반듯하다고 생긴 마을 이름이다. 왜관에서 낙동강 인도교를 건너 김천행 국도와 성주행 국도가 연결되는 5거리 인근 삼주APT 아래쪽에 위치한다.

관호4리

관호4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성재APT 반상골 남쪽 산등에 조성된 APT단지인데 이 APT는 1989년 4월1일 서울에 있는 성재산업(주)에서 대지 약 7천평에 건평7,440평으로 서민을 위한 민영APT를 11평형 240세대, 14평형 240세대, 15평형 96세대 총 576세대로서 상가와 유치원, 놀이터, 배구장 등을 구비하고 있는데 준공은 1990년 7월 20일 현재 인구 약 1,100여명에 달한다. 1991년 1월 1일부로 관호3리에서 관호4리로 분동되었다.

관호5리

관호5리 지명유래
자연부락명 유래
삼주APT 반상골 남쪽 산등에 조성된 APT단지로 성재아파트와 접해 있으며 관호3리 산74-9, 74-26, 952, 921-1번지 29,062㎡(8,791평)에 삼주 APT 주택업자가 873세대의 건축허가를 받아 573세대는 ‘93.11.15일에, 300세대는 ’94.7.19 상가 1동과 함께 준공하여 주민들이 입주 하였으며 칠곡군조례 제1500호(‘94.3.15)로 관호5리로 분리 되었고 1994.5.27.김성수씨가 초대이장으로 임명되어 관호5리로 출범 하였으며 현재 약 780세대 2,400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음.

본문 콘텐츠 담당자, 최종수정일

담당자
약목면서영주054)979-5442
최종수정일 :
2019-07-04

본문 유틸리티

  • 즐겨찾기
  • 주소복사
  • 인쇄
  • 위로
고객만족도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인증후선택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