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와 희생의 도시, 여가와 휴식이 있는 도시. 호국의 고장  칠곡. 문화유산


전설

트위터에 담기 페이스북에 담기
말무덤골의 사람무덤
조선조 선조때, 지금의 약목면 덕산리에 손사인용(孫士人龍)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특히 아끼는 말 한 필이 있어 항상 애마를 타고 다니며, 가끔 강에 나가 말을 씻겨 주기도 했다.
그러나 임진왜란이 일어나, 왜병이 각지를 유린하였다. 이곳에 침입한 왜병은 낙동강변의 백포산(柏浦山 - 지금의 구왜관)을 점령하여 포진하고 있었다.

나라가 위기에 처하자 각지에서 의병들이 무기를 들고 봉기 하였다. 이웃 금오산에서도 백의 용사 이의정(李義政), 백수화(白受和), 전몽운(全夢雲) 세 사람이 목숨 바쳐 왜적에 대항하기로 결의하자, 손사인용은 세 의사와 힘을 합쳐 싸우기를 맹세하고, 필요한 물자를 준비해 금오산으로 우송할 준비를 하였다. 그러던 어느날 왜병이 떼지어 침입하여 약탈한 식량을 애마에 실어 끌고 갔다.

끌려가던 손사인용의 애마는 강가 풀숲에 이르자 갑자기 큰 울음소리와 함께 왜병에게 달려들어 앞서가던 왜병을 물어 죽였다. 놀라 왜병들이 달려와 말을 죽였다.
이광경을 숨어서 지켜본 손사인용은 적을 물어 죽이고 장렬하게 죽어간 애마를 그 자리에 고이 묻어 주었으며 사람들은 그곳을 "말무덤골"이라 불렀다.
세월이 흐른 후 손사인용이 세상을 떠나면서 자기가 아끼던 말무덤이 있는 뒷산기슭에 묻어주기를 유언했다.

그리하여 말무덤 뒤에 손사인용의 묘를 썼는데 그후 말무덤이 있던 인대는 밭으로 개간되 어 무덤의 흔적이 사라지고 말아 사람 무덤이 말 무덤같이 불리게 되었으며, 손사인용의 묘는 그 후손들이 보호하고 있다고 한다.

본문 콘텐츠 담당자, 최종수정일

담당자.
새마을문화과이형기054)979-6432
최종수정일 :
2015-08-02

본문 유틸리티

  • 인쇄
  • 위로
고객만족도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인증후선택 통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