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전시 · 체험

가야금 병창

  • 전시 · 체험
  • 향사 박귀희 명창 소개
  • 가야금 병창

소녀명창 가야금 병창 명인이 되다 소녀명창 가야금 병창 명인이 되다

가야금 병창(竝唱)이란 단가나 판소리 중 일부 대목을 가야금으로 반주하며 부르는 것이다.
조선 말기부터 불리어지기 시작하였으며, 순조 때의 명창 김제철과 신만엽이 처음 도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대표적인 명인으로는 심상건, 강태홍, 오태석 등이 널리 알려졌다. 가야금 병창은 고도의 능력과 기술이 요구되는
분야로서 아무리 소리를 잘 한다고 해도 가야금 연주 실력이 받쳐주지 못하면 안정감이 떨어지고,
반대로 연주 실력이 현란하더라도 소리가 따라주지 못하면 조화를 이룰 수 없기 때문에
소리와 가야금 연주 어느 한쪽도 소홀할 수 없는 분야이다. 일반적으로 장구 반주가 곁들여지며
대표적인 곡으로는 「녹음방초」, 「호남가」, 「청석령 지나갈제」, 「죽장망혜」, 「춘향가」 중 ‘사랑가’,
「흥보가」 중 ‘제비노정기’, 「수궁가」 중 ‘고고천변’ 등이 있다. 1968년에 중요무형문화재 제23호로
가야금 산조 및 병창이 지정되었고, 병창 분야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보유자로 지정된 사람이 바로 향사 박귀희 선생이다.

페이지 만족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