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Chilgok-Gun. The Future-Oriented Balanced Development of Chilgok.


You are here

Home > Community > Board

Board

Post content

Title 2020학년도 수능 수학

No
33989
Name
오룡
Date
2019-12-04 02:01:13
Hit
0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전년대비 수학영역 난이도가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능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3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 수능 채점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수능에는 48만4737명이 응시했다. 재학생은 34만7765명, 졸업생은 13만6972명이다.

국어영역에서 1등급과 2등급을 구분하는 표준점수는 131점이었다. 지난해 132점보다는 1점 하락했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초고난도 문항을 줄여 난이도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판촉물


수학에서는 자연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가형의 1등급 구분 점수가 128점, 인문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나형의 1등급 구분 점수가 135점이었다.

지난해 수능에서 수학 가형의 1등급 구분점수는 126점, 나형은 130점이었다.

표준점수는 자신의 원점수가 평균으로부터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를 알 수 있는 점수다. 영역별, 과목별 난이도 차이를 감안해 상대적인 성취 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계산한다. 시험이 어렵게 출제돼 평균이 낮으면 표준점수가 높고 문제가 쉬워 평균이 높게 형성되면 표준점수는 낮아진다.
http://www.gift-time.net/ - 판촉물

성 원장은 "초고난도 문항을 줄이는 대신 고난도 문항 비율이 높아지다보니 인문계열 학생들이 어려움을 느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절대평가인 영어영역은 90점 이상을 확보하면 1등급이다. 올해 1등급을 확보한 수험생은 3만5796명으로 전체 응시자의 7.43%다. 지난해엔 2만7942명, 5.30%만의 수험생이 1등급을 충족했었다.

필수응시 영역인 한국사는 1등급자가 20.32%, 2등급자가 17.83%, 3등급자가 18.43%다. 교육당국은 역사에 대한 기본소양 함양이라는 목적 하에 한국사 시험을 평이한 난이도로 출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