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희망이 있는 칠곡군 농업기술센터


현재 위치

> 친환경농업 > 쌀겨농법

쌀겨농법

쌀겨농법의 목적

  • 농업환경의 건전한 유지보전과 농업의 다원적 공익기능 증진
  • 친환경농업 실천농가 지원으로 친환경 농산물 생산기반 확충
  • 제초제 살포 생략으로 안전 고품질 쌀 생산으로 농가소득 증대
  • 토양의 산성화 방지 및 토착 미생물 번식 증대

쌀겨농법 보급동향

쌀겨농법은 분해 과정 중 양분공급, 잡초발생 및 생육억제, 적정 시비관리에 의한 미질향상, 안전미 생산 등으로 최근 쌀겨농업 농가들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으나 힘든 살포작업, 충분한 쌀겨량 확보 등의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쌀겨농법은 1또는 2회 쌀겨살포 작업으로 이와 같은 부가적인 효과 때문에 최근 1 ~ 2년 사이에 재배 면적이 크게 늘어나고 있으며, 특히 2002년도에는 전남 보성군 50만평(보성군 유기농 지회) 재배를 비롯하여 함양, 거창, 남해, 상주, 아산, 당진, 홍천, 여주, 양주 등지에서 많이 재배 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향후 쌀겨살포의 기계적 정밀살포 기술개발이 이루어진다면 매우 급속도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어 진다.

쌀겨의 주요성분

  • 비타민 A,B,C와 각종 무기질 등 영양원이 풍부 - 생장촉진에 기여
  • 쌀겨 중에는 질소 2.2%, 인산 3.8%, 칼리 1.4%가 함유되어 있다
    ※ 10a당 200kg을 살포할 경우 비료량으로 환산하면 질소 4.0kg, 인산 7.6kg, 칼리 2.9kg에 해당됨(화학비료 21-17-17의 1포와 같은 양임)
  • 기름성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고 C/N율이 높다
  • 타 곡물보다 전반적으로 아미노산 함량이 높은 편이다

쌀겨농법의 원리

쌀겨농법은 쌀겨 같은 유기물을 표면 시용하고 토양속의 박테리아의 작용을 최대한으로 활용함으로써 논 잡초발생을 억제할 수 있다. 그 위에 이것을 비료로 하여 벼를 굵게 하고 큰 이삭을 달리게 한다.

토양 속에는 여러 가지 미생물이 살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박테리아(세균)는 특이한 생명력을 가지고 있다. 즉 산소의 유무에 관계없이 증식하는데, 그 증식력은 조건만 갖추어진다면 한 개의 박테리아가 하루만에 1600만개 이상으로 늘어나 버린다. 이러한 박테리아에는 큰 약점이 있는데, 볏짚이나 나무 구성 재료인 셀룰로오즈나 리그닌등의 탄소구조의 복잡한 고분자는 분해하지 못하고, 소화되기 쉬운 전분류, 글루코오즈 같은 당류가 먹이의 주성분이다. 그런데, 볏짚이나 탄수구조의 복잡한 고분자를 잘 분해, 이용하는 곰팡이는 담수상태인 논에서는 증식을 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유기물 분해는 박테리아의 몫이 되는데, 이 박테리아를 폭발적으로 증식시키는데 필요한 것이 소화가 잘되는 전분류와 자기 몸 구성에 필요한 질소이다. 따라서 당질이나 단백질을 많이 함유한 유기물일수록 박테리아가 좋아한다. 이들 재료를 일정량 이상 (토질이나 재료에 따라 다르다) 이앙 직후에 논에 넣으면 당장 박테리아가 증식하기 시작하고 24시간이 지나면 물속의 용존산소는 아주 적어지며, 논 토양의 표층은 완전히 환원상태가 되면서 잡초종자 발아가 억제된다.

쌀겨농법의 제초기작(광을 차단하고 논 표면의 물은 산성화 된다) 쌀겨 혹은 기타재료 투입 후 4 ~ 5일이 지나면 유기물 분해에 따라 발생하는 색소나 재료의 조직 혹은 토양콜로이드 같은 것이 결합되어 만들어지는 부유물이 논 물을 흐리게 만든다. 끝내는 투명도가 몇 ㎝가 되고 말아 그 상태가 오랫동안 계속된다.

또 유기물은 분해에 따라 유기산을 발생하고 표층토나 논물을 산성으로 만든다.

이 상태에서는 산소도 없이 광선도 도달치 못하고 강한 산성인데, 물리적으로도 화학적으로도 좋지 못한 악조건 상태로 잡초종자는 발아하지 못하고 자라지 못하게 된다.

잡초방제 효과

쌀겨를 표면 시용하면 지면으로부터 빠르게 분해되어 토양 표층은 강한 환원 상태로 된다. 그 결과 잡초발아에 영향을 주는데 폿트시험 결과에 의하면 쌀겨를 10a당 180kg시용시는 전층처리에서 30%, 이앙 후 5일 처리에서 7%의 잡초 발생억제 효과가 있으나 350kg 시용시는 전층처리에서 10%, 이앙 후 5일 처리시는 거의 발생치 아니하였다. 그러나, 본답에서는 쌀겨 180kg 시용시 56%, 350kg 시용에서 32%로 잡초발생량은 폿트시험의 경우보다 억제효과가 미약하였다. 즉, 이러한 억제효과는 쌀겨 시용량이 많을수록 억제효과가 크나 벼의 생육을 고려하여 시용해야 한다. 또한 쌀겨 시용량에 따른 광엽잡초에 대한 억제효과는 어느 일정수준 이상에서는 기대할 수 있으나 피와 같은 화본과 잡초는 억제효과라기보다 약간의 지연효과가 있어 결국 발아가 된다. 따라서 농약사용을 줄여 유기쌀 생산을 위해서는 이앙 전에 경운 로타리하여 발아된 잡초를 사전에 충분히 제거시켜야만 한다.

살포방법

  • 1차 : 살포기(트랙터 부착용)이용 살포
    승용관리기, 승용이앙기, 트랙터에 임페라 기능을 부착한 비료살포기 이용
  • 2차 : 인력살포(낙수 상태에서 이슬이 마른 후 살포)

※ 쌀겨 농법에서 가장 힘든 작업으로서 쌀겨 뿌리는 작업이다. 쌀겨는 비교적 가볍고 분말로 되어 있기 때문에 바람에 잘 날아가며 멀리 뿌리기도 어려울뿐 아니라 쌀겨가 사람의 피부에 닿게 되면 가려움증, 알레르기 등 부작용도 일어나게 된다.

쌀겨시용과 벼 생육

쌀겨를 논토양에 시용하면 미생물은 이를 영양원으로 이용하여 그 성분의 일부가 식물의 영양원으로 됨으로써 식물생육에 영향을 주게 된다. 따라서 식물의 생육은 쌀겨의 시용량과 시용시기 및 시용방법에 따라 그 효과는 다른것으로 판단되어진다.

벼 재배시 논토양에 쌀겨를 10a당 180kg으로 이앙 전 전층시용과 이앙 후 7 일째 표면 시용한 후 토양 중 NH4-N함량을 보면 생육초기에는 모든 처리에 서 높았으나, 생육후기로 갈수록 화학비료 시용구에서 빠르게 감소되는 반면 쌀겨 처리구에서는 높은 함량으로 지속되었다.

수량 및 경제성

화학비료 표준량으로 처리한 것을 대조로 쌀겨 180kg과 350kg에서 그리고 이들에 수비 30%를 각각 시용한 것과 비교하였을 때, 쌀겨 단용처리는 180kg보다 350kg에서 9% 증수되었고, 쌀겨처리에 질소 30%(3.3kg/10a) 수비 시용은 14 ~ 15% 증수되었다.

화학비료 표준량으로 처리한 것을 대조로 쌀겨 180kg과 350kg에서 그리고, 이들에 수비 30%를 각각 시용한 것과 비교하였을 때 쌀겨 단용처리는 180kg보다 350kg에서 9% 증수되었고, 쌀겨처리에 질소 30%(3.3kg/10a) 수비시용은 14 ~ 15% 증수되었다.

따라서 이와 같이 얻어진 수량을 가지고 유기농산물로서 판매할 경우 경제성을 분석한 결과 화학비료 표준시용(670천원/10a)에 비하여 쌀겨만 180kg 시용시 소득지수는 85%이나 350kg 시용시 표준시용과 같았고, 이들에 수비 30%를 시용한 경우는 각각 106%, 121%로 산출된 점으로 보아 소득 향상을 위해서 쌀겨처리 후 유수형성기에 수비를 30%정도 시용함이 바람직하다.

문제점 및 개선방안

  • 모심기 8~10일 전에 쌀겨를 살포한다. 이보다 늦어지면 작물의 뿌리 활착을 방해해 생육이 나빠질 수 있다. 모를 낸 후 3 ~ 4일이 지나 살포하기도 하는데, 살포작업을 손으로 해야하는 어려움이 생긴다. 생육도 모심기전에 뿌리는 것보다 좋지 않다.
  • 정지작업 평평하게 하여 골고루 살포해야 한다.
  • 물은 관행보다 10cm 깊게 하여 산소량을 풍부하게 하여 발효가 잘 일어나게 하면 잡초방제 효과를 높일 수 있다.
  • 피가 많이 발생하는 논은 피하는 것이 좋다.
  • 쌀겨를 뿌려주고 화학비료를 전혀 주지 않는 것은 모순이라는 지적이 있으며, 토양에서 빠져나간 양분을 되돌려 주어야 생산성을 유지할 수 있다.

본문 콘텐츠 담당자, 최종수정일

담당자
농업기술센터김영동054)054-979-8282
최종수정일 :
2019-08-30

본문 유틸리티

  • 즐겨찾기
  • 주소복사
  • 인쇄
  • 위로
고객만족도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인증후선택 통계보기